실시간뉴스
여가부 차관 윤지오 익명 후원.. “숙소 요청에 지원.. 사적기부라 공개 안 했다”
여가부 차관 윤지오 익명 후원.. “숙소 요청에 지원.. 사적기부라 공개 안 했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2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소속사의 지난 3월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대해 진술한 윤지오씨를 익명으로 후원한 사실이 밝혀졌다.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가부에 대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윤지오씨에 대한 지원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진흥원)에서 한 것으로 자료에 나온다”며 “익명의 기부자가 누구인지 오전에 요구했는데 기부자가 차관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씨는 지난 3월12일부터 15일까지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으로부터 숙소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관은 2월 여가부 차관으로 임명됐다. 지원금은 15만8400원이다.

같은 당 김현아 의원도 이 같은 사실에 대해 “도대체 무슨 근거로 윤씨에 대한 지원을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정 기부금을 받고 윤씨를 지원했다고 하는데 이 경우 성폭력 피해자나 그 가족과 가족 구성원에 대해서만 해당 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자료요청을 6개월 동안 했고 업무보고 시간에도 자료를 요구했는데 이제와서 익명의 기부자가 본인(차관)이라고 밝히는 것이 과연 여가부가 할 일이냐"며 "그동안 직원들로 하여금 거짓말 답변을 하도록 근무 분위기를 조성한 것, 불성실하게 한 것은 국회 모욕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개인이 했다고는 하지만 법적 근거도 없는데 익명기부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 것인가"라며 "전반적으로 확인할 것은 확인하고 필요하다면 감사대상으로 감사청구까지 요청해야 하지 않나"고 말했다.

김 차관은 "윤씨가 숙소지원을 요청해왔고 우리가 검토를 했으나 그 과정에서 (여가부) 예산으로 윤씨를 지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예산검토는 중단시켰다"며 "검토중단에 그치지 않았던 이유는 윤씨가 새벽마다 숙소를 옮기면서 신변불안을 호소해왔고 그를 보호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매우 높았다. 내가 사비로 기부금을 내 서울 모처에 3일간 숙박을 하도록 했고 그 뒤 경찰이 제공하는 속소로 이동했다"고 해명했다.

김 차관은 "기부자 누구인지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단순히 사적기부였기 때문이지 문제가 있어서 공개를 안 한 것이 아니다"며 "이번에 공개하는 이유는 국회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일어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