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외국공관저 침입시 남녀불분 즉시 제지.. 3단봉 분사기 휴대
경찰, 외국공관저 침입시 남녀불분 즉시 제지.. 3단봉 분사기 휴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2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최근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이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외국공관저의 경비를 강화할 방침이다.

서울경찰청은 23일 "미국대사관저 등 외국공관저 경비를 위해 배치되는 근무자들에게 호신용 경봉(3단봉)과 분사기를 지급해 휴대하도록 할 것"이라며 "외국공관저에 침입하거나 위해를 가하면 성별을 불문하고 즉시 제지하고 검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미국대사관저 관련 상황의 조기감지 및 대응을 위해 외부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추진하고, 상황경보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상황경보시스템이란 근무자가 비상호출기를 누르면 현장지휘소(CP) 등에 설치된 모니터에 경보음이 울리면서 위치가 나타나는 시스템이다.

대진연 회원 19명은 한미 방위금 분담 인상에 항의하기 위해 지난 18일 오후 2시57분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인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19명 중 9명에 대해 지난 19일 오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검찰은 이 가운데 7명에 대해 영장을 청구했다.

이어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부장판사와 명재권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7명 가운데 4명에 대한 영장이 발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