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속보)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향년 92세
(속보)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향년 92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29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소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을 모친 곁에서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으며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월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장례는 고인의 뜻에따라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대통령은 모친의 상태가 위중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날 오후 수원에서 개최된 '2019년 새마을지도자대회' 참석 직후 부산으로 향했다.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부산으로 먼저 이동해 강 여사의 옆을 지키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 여사의 장례절차는 오는 31일까지 3일간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