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교체제 서열화] 일반고 1~2등급·과학고 4등급만 돼도 大 합격
[고교체제 서열화] 일반고 1~2등급·과학고 4등급만 돼도 大 합격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1.05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교육부는 5일 발표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 대학 학새부종합전형(학종) 실태조사 결과에서 사실상 고교서열이 존재했다는 정황이 나타났다. 대입에서 과학고-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일반고 순으로 서열화되는 경향은 뚜렷했다. 이 같은 현상은 학종과 정시 마찬가지였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부 대학의 학종 과정에서 평균 내신등급을 분석한 결과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부 대학의 학종 과정에서 평균 내신등급을 분석한 결과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부 대학의 학종 과정에서 평균 내신등급을 분석한 결과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4년간 학종과 수능까지 모든 전형을 종합한 결과 전국 일반고 학생 중 13개 대학에 합격한 지원자는 5.4%에 불과하나 자사고는 28.8%, 외고·국제고는 45.8%, 과학고·영재고는 111.5% 합격했다. 과고·영재고 학종 합격률이 일반고의 2.9배나 됐다. 수시는 최대 6회 지원 가능하기 때문에 중복합격까지 합친 수치다.

2019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일반고 출신의 경우 지원자 비율에 비해 합격자 비율이 줄었으나 외고·국제고는 모두 지원자 비율보다 합격자 비율이 증가했다. 4년간 13개 대학의 일반고 출신 합격자 중 학종 합격자는 39.%, 수능 합격자는 32.1% 수준이었다. 자사고는 수능 비중이 48.2%, 외고·국제고는 학종 비중이 50.6%, 과학고·영재고는 학종 비중이 62.8%에 달했다.

13개 대학에서 고교유형별 평균 내신등급을 살펴보면 일반고-자사고-외고·국제고-과학고 순서였다. 일반고는 1~2등급이어야 합격한다면 과학고 학생은 4등급만 되도 합격한 것이다.

교육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을 계기로 입시제도 불공정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자 학종 선발 비율이 높으면서 특목고나 자사고와 같은 특정학교 출신 선발이 많은 전국 13개 대학을 뽑아 지난달 학종 실태 조사를 벌였다.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포항공대, 춘천교대, 한국교원대, 홍익대 13개 대학으로부터 2016∼2019학년도 총 202만여건의 전형자료를 받아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