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반려동물 산업, 미래 新관광산업으로 부상… 문체부 이관 필요성 증가해
반려동물 산업, 미래 新관광산업으로 부상… 문체부 이관 필요성 증가해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1.0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관광수지 적자 계속으로 새로운 관광산업의 필요성 증대
10년 이내 반려동물 산업 규모 6조 육박, 새로운 인증제도 등으로 미래 관광산업 지원 필요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현재 관광수지 적자가 계속되는 가운데 새로운 관광산업으로 반려동물 산업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울산 북구)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를 위한 새로운 관광산업이 필요하다며 반려동물 산업을 미래 新 관광산업으로 지원해야하며 또한 문화체육관광부가 관할해야한다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말했다.

귀여운 강아지 (사진=뉴시스)
귀여운 강아지 (사진=뉴시스)

이상헌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한 ‘2019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에서 반려동물 관련 직업의 언급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반려동물 연관 산업의 규모가 2027년까지 6조에 육박할 것을 함께 언급하며 다각적인 분야에서 반려동물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이상헌 의원은 “시장 규모와 산업의 성장에 발맞춰 많은 지자체에서도 테마파크와 동반숙박시설 등 반려동물 문화시설을 대대적으로 조성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반려동물 산업은 ‘동물’이라는 이유로 동물보호법 상 농림부에서 일괄 관할하고 있는 실정”임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상헌 의원은 “이제 반려동물은 ‘가축’으로서 접근하기보다 하나의 ‘문화’로 접근해야하며 이는 관광산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서 “농림부에서 일괄 관할하는 것은 더 이상 시대적 흐름에도 맞지 않는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상헌 의원은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약 10년 내로 6조원대로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며 시장의 규모를 재 언급하고, “올바른 관할과 지원이 필요한데, 이 관할과 지원이 문체부로 이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 주장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시행하고 있는 '인증제도'를 언급하며 반려동물 문화시설 및 관광산업에도 적용시켜 반려동물 산업이 미래 新 관광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주길 당부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반려동물 관련 산업 관할·지원의 이관은 관련부처와 협의 후 신중히 검토하겠다”며 “현재 실시 중인 ‘한국관광품질인증제’는 시설과 서비스에 한정되어 있는데 이를 반려동물 시설에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겠다”라고 답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