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의당 "청와대, 故 노회찬에 입각 제안 없었다"
정의당 "청와대, 故 노회찬에 입각 제안 없었다"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1.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정의당이 청와대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입각을 제안한 바 없다고 밝혔다.

12일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정의당 출입 기자들에게 "어제 언론이 청와대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도 입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면서 "하지만 정의당은 이와 관련하여 전혀 들은 바가 없음을 알린다"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1주기를 맞이해 정의당 대구시당에 차려진 빈소 모습 (사진=뉴시스)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1주기를 맞이해 정의당 대구시당에 차려진 빈소 모습 (사진=뉴시스)

유 대변인은 또 "고 노회찬 의원님을 아무 근거도 없이 거론하는 것에 대해 유감임을 밝힌다"며 언론의 무분별한 보도에 대한 자성을 요구했다.

지난 11일 언론들은 청와대 관계자가 향후 있을 개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인사들의 입각을 강하게 희망하고 있다는 내용을 다수 보도했다. 해당 뉴스에 따르면 문 정부는 김석식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직을 제안하는 등 여러 명의 야당 전·현직 국회의원들에게 실제 입각 제의를 했으나 이가 성사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개각이나 청와대 개편에 있어 "내년 총선과 관련돼 (더불어민주)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내년 4월 있을 총선에서 현직 청와대 관료들이 역할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