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교부, 홍콩 ‘여행자제’ 여행경보 2단계 상향
외교부, 홍콩 ‘여행자제’ 여행경보 2단계 상향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국내 여행객들의 여행을 자제하라는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8월26일 ‘여행유의’ 단계인 1단계 발령 이후 첫 상향 조정이다.

15일 외교부는 홍콩 전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여행유의)에서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홍콩 민주화를 위한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홍콩 시민을 위한 연대집회에서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폭도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자 사면 및 석방, 경찰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진상조사위 설립, 보통선거제 즉각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콩 민주화를 위한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홍콩 시민을 위한 연대집회에서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폭도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자 사면 및 석방, 경찰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진상조사위 설립, 보통선거제 즉각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홍콩 시위로 우리 여행객들의 안전 우려가 커지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외교부는 "홍콩에 체류 중인 국민들께선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시고, 여행 예정인 국민들은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달라"고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외교부는 “앞으로 홍콩 시위 동향과 정세,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 할 예정이다”며 “여행경보 조정 필요성을 계속해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는 지난 6월 초 시작돼, 최근 사상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등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

홍콩은 지난 11일 21세 청년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 상태에 빠졌으며 지난 13일 머리에 경찰 최루탄 탄피를 맞아 다친 15세 소년도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격화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