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T, 시설관리 AI 구현..다리 위험도 미리 진단
KT, 시설관리 AI 구현..다리 위험도 미리 진단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12.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KT는 기가 트윈(GiGAtwin) 기술을 활용해 서울시와 경기도에 위치한 교량을 대상으로 다리의 위험도가 증가하기 전에 미리 진단할 수 있는 시설관리 AI를 구현했다고 4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기가 트윈' 은 현실 속 사물/장비 및 시설물 등을 디지털로 복제한 다음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셀프 러닝(self-learning)해 이상 상태를 진단하고 문제를 예측하는 AI 기술이다.

이번에 기가 트윈 기술을 적용한 교량은 KT의 GiGA Safe SOC 서비스를 활용해 실시간 센서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시설물로 구조 모델 정보와 2주 정도 측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량의 내하력(하중에 대한 저항력) 예측이 가능했다.

차량을 완전통제하고 측정해야 하는 내하력 측정을 기가 트윈 기술로 언제든 추정해 볼 수 있게 된 것으로, 2주간의 측정 데이터는 온도/습도 등 환경변화에 따른 오차를 최소화하기 위한 기간이다.

기가 트윈 기반으로 측정한 디지털 내하력과 차량을 완전통제하고 측정한 내하력은 허용 오차 이내의 편차였다. 시설 전문가들은 이 정도의 오차라면 상당히 신뢰할 만하다고 평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추가로 디지털 내하력의 변화 추이를 바탕으로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기를 알 수 있어 교량 손상의 위험도가 증가하기 전에 미리 대비가 가능하다.

향후 KT는 빌딩, 공동구, 댐은 물론 상하수도, 열 수송관 등으로도 기가 트윈 활용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향후 고객들이 생활 속에서 AI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AI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