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양이 살해 사진 올리며 "짜릿 자랑해야겠다...경찰 고발
고양이 살해 사진 올리며 "짜릿 자랑해야겠다...경찰 고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2.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길고양이의 배를 갈라 내장을 꺼내고, 목과 꼬리를 자른 뒤 이를 사진으로 찍어 ‘인증’하는 잔혹한 동물학대사건이 발생,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서울 성동경찰서에 길 고양이를 살해하고 그 사진을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네티즌을 고발했다.

이 단체는 "DC인사이드 내 '우울증갤러리'에 길 고양이를 학대하고 살해한 뒤 사진과 글로 인증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고양이 살해' 인증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고양이 살해' 인증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

 

이어 "동물학대 살해자는 게시판에 고양이의 살점과 털로 범벅이 된 칼의 사진과 함께 배가 갈라지고 목과 꼬리가 절단된 사진을 게시하며 '고양이 살해 4마리째'라고 밝히는 글을 수회에 걸쳐 반복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네티즌은 고양이를 학대하고 살해한 사진을 올리면서 "오늘은 정말 짜릿했다. 내일 자랑해야겠다"등의 내용도 함께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