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경원, 원내대표 회동 불참... ‘필리버스터 철회-패트 법안 연기’ 합의 무산
나경원, 원내대표 회동 불참... ‘필리버스터 철회-패트 법안 연기’ 합의 무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 설치 등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연기하겠다”고 제안했지만 결국 합의는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내대표의 이같은 제안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9일 본회의에서 정부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을 처리한 후 임시회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법안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 철회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연기라는 제안을 했지만 나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하면서 협상이 무산됐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 철회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연기라는 제안을 했지만 나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하면서 협상이 무산됐다 (사진=뉴시스)

한 때 이 제안을 한국당이 긍정적 입장이라는 얘기가 전해지면서 이날 오후 5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도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이날 나 원내대표는 회동에 불참하면서 결국 합의는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 통화에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한다는 내용에 합의한 적 없다. 원내대표 회동에도 아예 안 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기국회가 9일로 종료되는 가운데 이같은 합의도 무산됨에 따라 민주당은 9일 본회의에서 예산안만을 처리한 뒤 임시회를 열어 쪼개기 처리에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