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오늘 中 시진핑과 외교전... ‘한중 관계’ 복권 기대
문 대통령, 오늘 中 시진핑과 외교전... ‘한중 관계’ 복권 기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2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정상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촉발돼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한한령(限韩令)을 풀고 실질적인 한중 관계 복원의 계기가 마련될지 기대를 높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중 관계개선에 대한 외교전에 돌입한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오가고 어떤 메시지를 내 놓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중 관계개선에 대한 외교전에 돌입한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오가고 어떤 메시지를 내 놓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의 이번 일정은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것으로 1박 2일 동안 시진핑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양자 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3국 현안 문제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한다.

먼저 문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도착 후엔 바로 시진핑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중 정상회담은 지난 6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6개월 만이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양국 간 교류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 정상은 최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양국의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바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쓰촨성 청두로 이동한다.

청두에서는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양자회담을 통해 한중 간 실질적인 분야에서의 협력을 제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다음날인 24일 문대통령은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하는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로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비즈니스 서밋에선 아베 총리와도 첫인사를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엔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3국 정상들이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3국 정상 공동언론발표와 환영 오찬에 이어 오후엔 아베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도 가진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태도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추가적인 한일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마련될지도 주목된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