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승리, 구속 또 피했다 '두 번째 영장도 기각' 무슨 일?
승리, 구속 또 피했다 '두 번째 영장도 기각' 무슨 일?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13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및 상습도박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30·본명 이승현)가 구속 위기를 또 한번 피해갔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승리의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송 부장판사는 "소명되는 범죄 혐의의 내용, 일부 범죄 혐의에 관한 피의자의 역할과 관여 정도 및 다툼의 여지, 수사 진행 경과와 증거 수집의 정도, 수사에 임하는 태도를 종합하면 승리에 대한 구속 사유와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승리는 앞서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일본·홍콩·대만인 일행 등을 상대로 수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재 카지노에서 지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해마다 1~2회 개인 돈으로 수억원대 상습도박에 대한 혐의까지 받고 있다.

특히 승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것은 두 번째로, 지난해 5월 '버닝썬 사건을 수사한 서울경찰청은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승리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를 기각한 바 있다.

이후 경찰은 지난해 6월 승리를 성매매 알선 등 7개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이후 승리의 상습도박 혐의 사건을 검찰에 추가로 넘기면서,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에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지난 8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승리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번 승리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포함된 죄명은 7개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승리가 자신의 명의로 된 '크레딧'(신용 담보 대출)을 통해 도박 자금을 다른 이들에게 빌려준 정황을 포착, 외국환거래법에 따라 이러한 거래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구속영장 청구서에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