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횡령 성폭행 혐의 정종선, 결국 구속 "범죄혐의 소명됐다"
횡령 성폭행 혐의 정종선, 결국 구속 "범죄혐의 소명됐다"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18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정종선(54)이 결국 구속됐다. 

지난 17일 송경호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오후 10시20분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종전 영장기각 전후의 수사경과, 추가 증거자료를 고려하면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됐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출처=JTBC '뉴스룸' 캡처
사진출처=JTBC '뉴스룸' 캡처

 

정 전 회장은 축구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난 2017년부터 서울 언남고 감독으로 재임하며 학부모들에게 축구부 운영비 등 각종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또한 해외 구단이 학교에 지급한 훈련보상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와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 9월 업무상 횡령,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강제추행 등 혐의로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혐의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며 영장을 기각했고, 당시 법원은 정 전 회장과 함께 학부모 후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축구부 후원회비 관리자 박모씨에 대해서만 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 11월 성폭력 혐의가 인정된다며 정 전 회장을 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