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맹학교 학부모들 "노조 천막 철거해달라" 청와대 진입 시도
맹학교 학부모들 "노조 천막 철거해달라" 청와대 진입 시도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18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서울맹학교 학부모들이 노조 천막 철거를 요구하며 청와대로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제지당했다.

지난 17일 경찰에 따르면 오후 6시쯤 서울맹학교 학부모 4명은 청와대 춘추문 안으로 들어가려다 경찰에 제지를 당한 뒤 근처 인도에서 연좌시위를 벌이다 8시쯤 해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학부모들은 서울맹학교 근처에 천막을 치고 있는 민주노총 톨게이트 노조가 학습권을 침해한다며 천막 철거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MBC
사진출처=MBC

 

경찰 측은 "인적사항만 파악하고 일단 귀가시켰다"며 "정확한 사실관계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서울맹학교는 청와대 사랑채에서 500m가량 떨어져 있으며, 사랑채 인근에서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총괄 대표를 맡은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범투본)와 민주노총 톨게이트 노조의 농성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

이에 학부모들은 맹학교 학생들이 주변 상황을 소리로 파악해 스스로 이동하는 교육을 하루에 두세 차례 받는데 집회 소음과 교통 통제로 학생들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 인근 집회 금지를 주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