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 영등포구, 다중이용시설 60곳 운영 중단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 영등포구, 다중이용시설 60곳 운영 중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3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60곳에 대해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3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대중 시설 및 장소 등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것이 구의 판단이다.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 60곳에 대한 운영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 60곳에 대한 운영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우선 31일부터 오는 2월 16일까지 제1․2스포츠센터, 클라이밍경기장, 배드민턴체육관 및 대림운동장 등 구립 체육시설 5개소를 비롯해 영등포문화원 및 영등포문화재단이 임시 휴관에 들어간다.

구는 같은 기간에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청소년독서실 11개소 또한 임시 휴관 조치하고, 구립도서관 4개소와 공립작은도서관 21개소에서 운영하는 문화강좌 프로그램도 중단하기로 했다.

18개 동에서 운영 중인 서예교실 등 자치회관 프로그램 166개와 체력단련실(헬스장) 17개소도 1월 31일부터 운영이 중단된다.

한편 구는 당초 1월 말까지 계획되어 있던 동 신년인사회 일정을 잠정 연기하고, 2월 초 개최 예정이던 동 정월대보름 행사를 전격 취소한 바 있다.

또한 구는 국내 확진자 발생 전부터 발빠른 대처에 나서, 선별진료소와 방역대책반을 꾸리고 설 연휴 기간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지역 내 신종 코로나 발생 차단 및 예방에 집중했다.

이와 함께 구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구민 대상 안전수칙 홍보로 구민들 스스로가 경각심을 갖고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구는 구청장 주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함과 더불어 연일 신종 코로나 관련 대책회의를 개최, 시시각각 변화하는 신종 코로나 관련 국내․외 동향을 주시하며 지역 내 방역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신종 코로나 확산 가능성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각종 행사 및 문화강좌 등을 취소하게 된 점 구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 총력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