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동대문패션타운에 ‘신종 코로나’ 야간상담소 설치
중구, 동대문패션타운에 ‘신종 코로나’ 야간상담소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0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인ㆍ방문객 대상... 발열체크ㆍ긴급 특별융자 등 상담
밤 10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 7일부터 2만8318개 점포 방역소독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 5일 밤부터 DDP 패션몰 환전소 앞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 관련 야간현장상담소를 설치 운영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야간 현장상담소는 도매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동대문 상인들의 활동시간을 배려해 설치한 것으로 발열체크나 긴급 특별융자 등의 상담이 진행된다.

운영시간은 매일(토요일 제외) 밤 10시부터 익일 오전5시까지다.

서양호 중구청장이 DDP 패션몰 앞에 설치한 현장상담소를 살피고 있는 모습
서양호 중구청장이 DDP 패션몰 앞에 설치한 현장상담소를 살피고 있는 모습

직원 3명이 상주하며 야간이나 새벽에 동대문을 찾는 방문객 및 상인들을 위해 발열체크, 코로나 예방수칙 및 대응요령 등의 현장상담을 진행한다.

더불어 코로나 피해 상인들을 위해 구에서 긴급 편성한 특별융자에 대한 상담도 진행된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문패션타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야간시간대 코로나 관련 특이사항 모니터링도 병행하게 된다.

한편 구는 중소기업육성기금 40억원을 특별히 긴급 편성해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접수를 받아 코로나 관련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지원하고 있다.

지난 3일 DDP 패션몰 4층에서는 동대문권역 판매시설 상인회장과 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관련 주의사항 교육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구는 판매시설별 직원 등 의심환자 발생현황 및 특이사항을 모니터링이 매일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하고 상인들도 적극 동참의사를 밝혔다.

특히 구는 7일부터 코로나 확산세가 수그러들 때까지 대대적 방역소독도 진행한다.

동대문을 포함한 전통시장 및 대규모 점포(총 41개 소, 2만8318개 점포)가 대상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상인분들이 타격을 입었음에도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역상권의 피해를 최소한으로 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