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래통합당’ 지도부에 ‘원희룡ㆍ이준석’ 포함... 대표최고위원 황교안
‘미래통합당’ 지도부에 ‘원희룡ㆍ이준석’ 포함... 대표최고위원 황교안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4.0, 국민의소리당 등의 범중도 보수 통합 신당인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부 구성이 합의됐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가 당분간 '황교안 체제'를 인정하기로 한 만큼 기존 한국당의 지도부 체제에 4명의 외부인사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형준(오른쪽) 공동위원장 등 주재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6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형준(오른쪽) 공동위원장 등 주재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6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현재 황교안 대표를 포함해 8명인 당 지도부에 4명의 외부인사가 포함돼 12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통준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열고 이같은 미래통합당 지도부 구성을 합의했다.

통준위 박형준 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후 "(미래통합당) 최고위는 기본적으로 네 분을 늘리기로 했다"며 " 원희룡 지사는 최고위원으로 들어갈 것 같고, 이준석 위원장도 지금 거의 이견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부분들이 있어서 다 말씀드릴 순 없다”며 “오늘 수임기관에서 인원 수 확정하고 일요일(16일)까지 위원들 협의해서 늘어나는 최고위원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한국당 최고위는 황교안 당대표와 심재철 원내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 정미경 최고위원, 김순례 최고위원, 김광림 최고위원, 신보라 청년최고위원,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8명이다.

여기에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과 나머지 2명의 인사가 포함될 예정이다.

통준위 관계자는 “통준위 내에서 논의를 거쳐 새 최고위원으로 추천할 원외 인사 4명을 확정할 예정이다”며 “통합 신당의 대표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맡게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