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교회-대중교통 이용 '비상'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교회-대중교통 이용 '비상'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1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코로나19의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된 가운데, 신천지측이 초기 신도들에게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야외 활동을 독려한 사실이 드러나 지역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18일 방역을 위해 신천지 대구교회가 폐쇄되자, 신천지 측은 신도들에게 교회 폐쇄 사실을 알리며 오히려 야외 활동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신천지 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전하지 않은채, 신도들에게 "오늘 성전 출입을 금한다"며 "자율활동의 날로 생각하라"는 내용의 공지를 전달했다.  

이어 "2인 1조로 활동하자"며 "활동 후엔 어디 들어가서 재정비나 여가시간을 보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천지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천지 대구교회는 18일 오전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며 "12지파 전국 모든교회에서는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특히 31번째 확진자는 최근 한달 사이에 중국 등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다른 확진자와 접촉도 확인되지 않아 지역사회의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한편 31번째 확진자가 병원과 호텔, 대중교통을 이용했으며, 신천지 대구교회의 신도 수가 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