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DB손보, 업계 최초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DB손보, 업계 최초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 김광호 기자
  • 승인 2020.02.1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DB손해보험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험 가입 시 고객이 고지한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 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업계에서는 대부분 보험계약 심사를 심사자가 인수심사 메뉴얼 기준으로 안내하고 있는 구조이다. 하지만 DB손해보험은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 개발을 통해 기존에 심사자가 안내하던 기준을 고객, 설계 및 질병 정보 등의 요소들을 기반으로 내부적으로 보험가입 심사 결과를 계산하고 도출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빠른 설계로 고객에게 가입조건 및 심사 결과를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은 DB손해보험이 지난해 11월부터 시범 운영해 이달부터 전사 오픈, 운영하고 있다. 시범운영을 한 2020년 1월에는 약 1만건 정도가 시스템 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됐고 시스템 심사에 대한 품질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특히,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영업 현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보험가입 조건을 안내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

DB손보 관계자는 "앞으로는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화된 인력을 활용, 질병 심사 시나리오를 지속 확대, 자동화 영역을 넓히고 심사의 정교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또한 축적된 빅데이터 및 AI학습기법을 질병 심사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해 더욱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