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청도서 첫 사망자 발생, 대남병원-신천지 연관성 조사
'코로나19' 청도서 첫 사망자 발생, 대남병원-신천지 연관성 조사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20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처음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1명(63세 남성)이 사망했다고 밝혔으며, 현재 사망원인은 조사 중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사망했으며, 코로나19 감염은 사망 후 검체를 채취해 진행한 검사에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날 오전에는 확진자 2명이 나온 정신병동의 환자 109명과 직원 등 약 120명에 대한 검체검사가 진행됐으며, 중대본은 대남병원과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확진 전인 이달 초 청도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대남병원과 집단감염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와의 연관성도 추적 중이다. 

한편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는 31번 환자를 포함해 코로나19 환자가 총 43명 발생했으며,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4명으로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고, 사망 1명을 제외한 87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