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계 이동섭, 미래통합당 입당 "문 정권 폭주 막기위해"
안철수계 이동섭, 미래통합당 입당 "문 정권 폭주 막기위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1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안철수계 이동섭 의원이 미래통합당 입당을 공식 선언했다.
 
21일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우한 폐렴'으로 국민들이 고통받는 데도 낙관론 펼치며 현실을 호도하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확신했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모든 세력이 힘을 합치고 통합을 할 때"라며 입당을 알렸다.

이 의원은 "안철수 대표와 연을 맺은 8년 동안 안 대표가 아무리 어려울 때도 의리를 지키며 함께 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더 큰 위기 앞에서 모두가 뭉칠 때"라고 서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저는 수많은 고뇌와 고통 섞인 고민의 시간을 가진 끝에 통합당 입당을 결정했다"며 "모든 힘을 결집시켜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올해로 정치를 시작한 지 20년이 됐으며 어느 자리에서든 분골쇄신하며 오직 민생만 바라보고 달려왔다고 자부한다"라며 "피땀으로 십수년 일군 지역구와 보장된 자리를 버리고 제3의 길에 뛰어드는 것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 의원은 "하지만 이상을 고집하기에 정치, 경제, 안보 어느 것 하나 위태롭지 않은 분야가 없을 정도로 대한민국 현실은 위중하다"며 "이 모든 위기는 문재인 정권과 여당이 자초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국궁진췌 사이후이'(鞠躬盡瘁 死而後已), 나라를 위해 죽을 때까지 몸과 마음을 다 바친다"라는 삼국지 제갈량의 '후출사표' 내용을 읊으며 "나라를 구하기 위한 비장한 심정, 그 한 대목을 빌어 각오를 대신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