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교부, 日총괄공사에 '다케시마의 날' 강력항의 '대응 필요할 듯'
외교부, 日총괄공사에 '다케시마의 날' 강력항의 '대응 필요할 듯'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부가 일본 시마네현이 '독도의 날' 행사와 관련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강력히 항의했다.

22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일본이 시마네현의 소위 '독도의 날' 행사 개최와 중앙 정부 고위급 인사 참석을 통해 독도에 관해 부질 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독도의 날'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독도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작은 지방 도시에서 시작한 행사가 15년간 꾸준히 진행되다보니 일본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올라가고, 일본의 중심 도쿄 한복판에 '독도 전시관'이 들어서는 등 가만히 내버려 둘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자신들이 멸종시킨 독도 강치를 캐릭터로 되살려 일본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판넬을 꾸며 놓고, 꾸준히 독도 왜곡을 일삼고 있다"며 시마네현을 찾아 심각한 '독도 왜곡'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강치로 꾸며낸 동화책을 출판하고, 독도를 밟고 있는 시마네코(시마네현 마스코트)를 종이인형으로 만드는 등 아이들에게 오감교육으로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시마네현민회관 주변 대형마트에는 독도 술, 독도 과자, 독도 빵 등 독도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들이 꽤 많이 판매되고 있었다. 이젠 우리도 더 강력한 대응이 필요할 때"라며 독도에 대한 경각심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