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 확진' 대구 서구 방역책임자... '신천지 교인'
'코로나 확진' 대구 서구 방역책임자... '신천지 교인'
  • 한동규 기자
  • 승인 2020.02.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업무 총괄 직원이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공무원은 자가격리를 시작하고 나서야 자신의 신천지 교인임을 알렸다.

대구시는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로 드러난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업무 총괄 직원 A씨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일 질본에서 받은 제2차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에 A씨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한 뒤 문자와 전화로 자가 격리 권고를 했다.

A씨가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은 시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교인 명단을 통해 뒤늦게 확인됐다.

이에 A씨는 지난 21일부터 자가 격리를 시작한 후 보건소에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지난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지난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A씨는 다음날(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A씨와 함께 근무한 직원 5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31번 확진자가 참여한 지난 16일 예배에 참여했는지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사례 때문에 일각에서는 행정력을 동원해 신천지 교인을 주변에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 등이 나온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교인들에 대한 명단·동선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지난 23일 유튜브 공식 입장을 통해 "신천지 신도들이 코로나19에 감염돼 국민 여러분께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면서 "신천지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보건당국에 협조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