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대통령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투입"
文대통령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투입"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24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자금을 투입한다. 

24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지난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 조치는 지난번 발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22조5000억원 금융 지원에 추가하는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경영 지원 자금을 대폭 지원하고, 신용 경색이 우려되는 회사채 시장의 안정 유지와 불안정한 주식 시장에 대처하는 대규모 금융 지원 조치를 담았다"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중소·중견기업에 29조1000억원 규모의 경영 자금을 추가 지원해 기업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보증 공급을 7조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 대출 지원을 21조2000억원 추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면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하라"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열린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