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 "피해자에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 "피해자에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3.2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낸 조주빈은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조주빈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서울시경찰청도 '모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박사'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며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여성들을 불러내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이용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