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주빈, “손석희 사장님께 사죄” 갑자기?... 경찰 “사건과 관계 없다”
조주빈, “손석희 사장님께 사죄” 갑자기?... 경찰 “사건과 관계 없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착취 동영상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뜬금없이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기자 등을 언급했다.

이들을 비롯해 모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것인데 이를 두고 조주빈의 성착취물의 영상 제작ㆍ유포나 어떤 사기를 당한 피해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조주빈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이들은 사건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면서 조주빈은 기자들에게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이 방송에 나가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는 등 무슨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급속히 퍼져나갔다.

최근 조주빈은 성착취 영상물 뿐만 아니라 사기나 영아살인 청부 등에 대한 보도까지 나오고 있는 상태다.

이 중에서 전날 한 언론에 보도된 특정 정치인의 정보를 주겠다고 접근해 돈을 뜯어낸 사건의 당사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의 입에서 언급된 특정인들이 관련 사건에 연루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조주빈에게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아동음란물제작) 및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를 적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