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착한임대료’ 운동 116명 동참... 266개 점포 임대료 인하
성동구, ‘착한임대료’ 운동 116명 동참... 266개 점포 임대료 인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이겨내고자 ‘착한 임대료, 상생하는 골목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건물주 116명이 동참해 총 266개 점포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지난 9일부터 오는 31일까지 3주간을 집중 착한 임대료 동참 기간으로 지정했다.

착한임대료 운동에 참여를 독려하는 현수막
착한임대료 운동에 참여를 독려하는 현수막

성동구 전역도 영세 소상공인 밀집지역을 시장상점가, 지속가능발전구역,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으로 나눴다.

구역별로 전담 TF팀을 구성해 건물주와 지속적인 1대 1 면담을 시도하며 1개월 이상, 기존 임대료 대비 10% 이상 인하를 기본으로 하는 한시적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기를 독려했다.

또한 유관기관의 협조를 구하고 홍보 현수막 게시 및 전단지를 배부하고 건물주에게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 왔다.

이에 구는 현재 건물주 총 116명이 동참한 상태로 266개의 점포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구 관계자는 “사실 구에서 운동을 펼치기 전부터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고 계신 분들이 상당수 있었다”며 “이런 분들을 비롯해 서로 함께 이번 위기를 극복하자는 분위기를 이끌어 낸 것이 이번 운동으로 얻은 진정한 실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구도 공공기관의 임대료 인하에 솔선수범해 오고 있다.

전국 최초의 공공안심상가인 ‘성동안심상가’ 내의 생활근린시설 입주 업체들의 임대료 납부기한을 올 8월말로 유예하고 연체이자를 감면하고 입주업체 전체 38개 업체에 대해서도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기본관리비를 감면했다.

또한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1·2층 입주업체의 임대료를 6개월간 25% 인하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기에 고통 분담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신 임대인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두가 함께하는 마음으로 어려운 시기 진정한 지역공동체 실현으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