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스페인 공주, 코로나19로 사망...향년 86세
스페인 공주, 코로나19로 사망...향년 86세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3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30일(현지 시간) 프랑스와 스페인 언론 등에 따르면 올해 86세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가 프랑스 파리에서 치료를 받던 중 26일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그를 돌보던 간호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 왕실 인사 가운데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사례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한때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의 왕위 계승에 도전했던 부친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과 어머니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의 딸이다. 

그는 1933년 파리에서 태어나 프랑스 소르본대 사회학과 교수를 지내고 콤플루텐세 대학에서 헌법학을 가르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