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英 존슨 총리, 코로나19 악화로 중환자실 이송 '예방조치'
英 존슨 총리, 코로나19 악화로 중환자실 이송 '예방조치'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4.07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영국 존슨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판정을 받은 후 상황이 악화됐다.

6일(현지시간)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이어 총리실은 "존슨 총리는 제1국무장관인 도미니크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경우 자신을 대행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존슨 총리는 지난 달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증상이 악화되어 열흘이 자난 5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존슨 총리는 "기분이 괜찮다. 바이러스와 싸우고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며 자신의 상태를 알렸다.

영국 언론들은 존슨 총리가 집중 치료실에 들어간 것은 산소호흡기가 필요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조치라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