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휴양림ㆍ공공시설 등 운영재개... 방심하면 안돼”
정세균, “휴양림ㆍ공공시설 등 운영재개... 방심하면 안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2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오늘부터 다음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한 가운데 그 강도는 점차 완화하기로 했다.

이에 휴양림과 외부 공공시설 등 일부 시설의 경우 운영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관계기관은 운영이 재개되는 이들 시설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착실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를 전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운영이 재개되는 휴양림과 일부 공공기관 등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운영이 재개되는 휴양림과 일부 공공기관 등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잠시라도 방심하면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경계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꼭 석 달이 됐다”며 “한 때 900명이 넘던 신규 확진자 수도 크게 줄었고, 완치율도 75%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모두 의료진이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치료하고 국민 모두가 방역 사령관이 돼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 덕분이다”고 치하했다.

정 총리는 “지난 석 달간 경험은 우리에게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줬다”며 “하지만 잠시라도 방심하면 빠르게 빈틈을 파고드는 특성상 쉽게 끝나지 않을 거라는 사실도 일깨워 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되 강도를 조심스럽게 낮추기로 했다"며 "관계부처는 운영이 재개되는 휴양림, 실외 공공시설, 시험 등에 만전을 기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도 착실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