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빛과진리교회' 엽기적 훈련 사과 "보듬을 수 있게 거듭날 것"
'빛과진리교회' 엽기적 훈련 사과 "보듬을 수 있게 거듭날 것"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5.06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엽기적인 신앙 훈련으로 논란을 일으킨 서울 빛과진리교회(김명진 목사)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5일 교회 측은 "교회로 인해 상처받고 아파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김명진 목사와 당회원 및 리더그룹 일동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 전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아픔에 더 귀기울이고 실제적인 도움을 줬어야 했는데 부족했다"며 "특히 병상에 있는 자매의 일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또한 "더 정중하지 못하고 사랑의 표현을 아꼈던 것을 고개 숙여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미흡한 점을 통감하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해 성도들의 작은 어려움까지도 민감하게 보듬을 수 있는 교회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앞서 빛과진리교회를 탈퇴한 한 교인은 교회 측이 '신앙훈련' 명목으로 공동묘지에서 매 맞기, 차량 트렁크에 갇혀있기, 찜질방 불가마에 들어가 견디기 등의 행위를 강요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서울북부지검에 고소장이 접수돼 서울동대문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