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47곳 중 39곳 해제 예정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47곳 중 39곳 해제 예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1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일본 정부가 전국에 선언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일부 해제한다.

14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어 의견을 구한 뒤 국회 보고 절차를 거쳐 오후에 열리는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 해제를 결정한다.

긴급사태가 해제되는 지역은 전국 47개 광역 지자체 가운데 39곳이다.

 

 

긴급사태 해제 대상은 코로나19 감염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특정 경계 도도부현'에 속하지 않는 34개 현과 특정 경계 도도부현 중 이시카와, 기후, 아이치, 후쿠오카 등 5개 현이다.

반면 도쿄도, 홋카이도, 가나가와현, 오사카부, 교토부 등 8개 도도부현은 긴급사태가 유지된다.

앞서 아베 신조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7일 도쿄를 포함한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가 지난 16일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자 당초 이달 6일로 예정됐던 긴급사태 선언 기한을 이달 31일까지 연장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나흘 연속 신규 확진자가 100명 미안으로 나오는 등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면서 상당수 지역의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