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 전남도청 앞 5.18 40돌...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옛 전남도청 앞 5.18 40돌...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다.

기념식은 그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국립 5.18민주 묘지에서만 거행돼 왔지만 이번에는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에서 처음으로 열리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방송인 김제동이 사회를 맡아 식전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로 진행된다.

식전 행사에 상영되는 도입 영상은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을 다룬 영화를 재구성했다.

국민의례 중에는 김용택 시인이 집필한 묵념사 ‘바람이 일었던 곳’을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할 예정이다.

특히 기념식에서는 1980년 5월21일 3공수여단의 총격으로 숨진 후 광주교도소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됐던 故 임은택 씨의 부인 최정희(73) 싸의 원통한 사연이 편지로 소개된다.

한편 기념식 뒤에는 5·18희생자 묘역을 참배하며 앞서 간 이들의 숭고한 넋을 기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