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은평구 연은초 학생 ‘코로나19’ 확진... “등교 연기”
서울 은평구 연은초 학생 ‘코로나19’ 확진... “등교 연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2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27일 등교를 앞두고 서울 은평구 한 초등학교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해당 학교는 오는 27일 등교 중단 결정을 내렸으며 서울시교육청, 방역당국 등과 등교 시점을 다시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은평구 한 초등학교 학생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등교가 연기됐다. 사진은 등교를 앞둔 초등학교 교실 소독 작업 모습(사진=뉴시스)
서울 은평구 한 초등학교 학생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등교가 연기됐다. 사진은 등교를 앞둔 초등학교 교실 소독 작업 모습(사진=뉴시스)

26일 은평구 연은초등학교 측은 “오늘 긴급돌봄교실을 이용하던 초등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학교 측은 즉시 학교 문을 닫고 학생과 교직원 전원을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도록 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년별로 어디까지 연기할지는 그 대상을 정해서 별도로 확정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등교 시점은 방역당국, 교육청과 협의해 차후에 학부모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조희연 교육감은 브리핑을 통해 “학교와 유치원 내 또는 인근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접촉자 전원을 격리하고 검사를 실시한다”며 “긴급 돌봄은 즉각 중단하고 2일간 학교 시설을 폐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조 교육감은 “검진결과에 따라 학교장과 유치원장은 학부모 의견수렴을 거쳐 교육청과 협의해 등교 중지나 원격수업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