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철도공단, 해외수주국가에 '코로나19 극복' 활동
철도공단, 해외수주국가에 '코로나19 극복' 활동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6.15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도네시아, 인도 및 몽골 등 해외철도 수주 활동을 하고 있는 주요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활동을 펼쳤다.

14일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지원활동에 대해 전했다.

이어 "국가별 맞춤형 봉사활동을 지속 시행해 글로벌 공공기관으로 사회적 책임과 국내 기업의 해외수주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철도공단은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을 수행 중인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이동용 검진소 설치를 지원했으며, 몽골과 서남아시아 철도 주요 사업국인 인도에는 손 세정제와 무접촉 체온계 등 생활방역용품을 지원했다.

한편 공단은 2004년 창립 이후 21개국에 철도를 수출했으며, 해외 건설현장 인근 초등학교에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