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통계 축소 논란' 칠레 "6월 최악의 시기 맞을 것"
'통계 축소 논란' 칠레 "6월 최악의 시기 맞을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6.16 0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칠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 통계 축소 논란에 비난을 받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엔리케 파리스 칠레 신임 보건장관은 일주일에 두 차례 내는 감염병 보고서에 코로나19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 건수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칠레의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만4천293명, 사망자는 3천323명으로 집계됐으나, 최근 탐사보도매체 CIPER가 칠레 당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사망자 수는 5천 명 이상이라고 보도하면서 통계 축소 논란이 거론됐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에 칠레 보건부는 WHO 보고에는 코로나19 의심 사망자가 포함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결국 하이메 마냘리치 전 보건장관은 해임됐다.

후임으로 취임한 파리스 장관은 "칠레의 코로나19 상황이 6월 최악의 시기를 맞을 것"이라며 "수도권의 봉쇄령도 이달 말까지는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