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남북합의 비무장 전선 군대 주둔 요새화"
北, "남북합의 비무장 전선 군대 주둔 요새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북한이 16일 남북합의로 비무장된 전선에 다시 군대를 주둔해 요새화 하겠다고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적행동 행사권을 군 총참모부에 넘기겠다고 밝힌지 3일 만에 대남 행동 구상이 나온 셈이다.

남북 군사당국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GP(감시초소) 시범철수를 진행하고 있는 15일 강원도 철원지역 중부전선 GP가 철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남북 군사당국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GP(감시초소) 시범철수를 진행하고 있는 강원도 철원지역 중부전선 GP가 철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조선중앙통신 공개보도를 통해 이같은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행동 방안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당 중앙위원회 통일선전부와 대적관계 부서들은 북남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군대가 다시 진출해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제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연구할데 대한 의견을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상전선과 서남해상의 많은 구역들을 개방하고 철저한 안전조치를 강구해 예견돼 있는 각계각층 우리 인민들의 대규모적인 대적 삐라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할데 대한 의견도 접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상과 같은 의견들을 신속히 실행하기 위한 군사적 행동계획들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이 군사주둔을 예고한 비무장 지역이 어디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았다.

한편 북한이 이전과 같이 즉시 군사행동에 나서지 않고 이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은 대남 긴장 수위를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