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남북관계 '초긴장'
北,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남북관계 '초긴장'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남북합의 비무장 지역에 다시 군대를 주둔할 것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오후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이다.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북측의 남북연락사무소는 비록 북측에 있지만 남측이 많은 비용을 들여 설치한 만큼 이를 폭파하면서 남북 관계 초긴장 상태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와 통일부 등의 확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3시49분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남북 정상 간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설치된 외교공관이다.

판문점 선언에서는 "남과 북은 당국 간 긴밀히 협의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완만히 보장하기 위해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남북은 연락사무소 설치 후 매주 1회 소장회의를 열었지만 지난해 2월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더구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적 확산되면서 올 1월부터는 아예 연락사무소 운영이 중단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김여정 제1부부장은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하게 항의하고 남북연락사무소 폐쇄와 폭파를 예고하기도 했다.

지난 13일에는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이 나온지 사흘만에 북한은 실제 실행에 옮기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어떤 대응을 취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