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접수부터 검체 채취까지’... 강북구, ‘원스톱 선별진료소’ 운영
‘접수부터 검체 채취까지’... 강북구, ‘원스톱 선별진료소’ 운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0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 워킹스루 원스톱 선별진료소
강북구 워킹스루 원스톱 선별진료소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코로나19’ 검사 절차를 같은 장소에서 걸어가면서 모두 진행할 수 있는 ‘원스톱 선별진료소’ 운영에 들어갔다.

폭염에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의료진의 노동환경을 개선해 검사 대상자와의 접촉을 최대한 줄여 방호복 필요 없이 안전하게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의료진 근무환경은 물론 피검사자 편의성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구의 신규 선별진료소는 강북형 워킹스루(도보이동형)와 글로브 윌(의료용 분리벽)이 결합된 형태다.

기존 워킹스루가 주로 한 명씩 검체 부스를 이동하는데 비해 구의 워킹스루는 선별진료소 바깥을 따라 각각 접수와 예진, 검체준비, 검사 등 창구를 돌면서 이뤄진다.

각각의 창구는 '글로브 월'로 투명한 아크릴 막 사이에 비닐장갑이 달린 구멍으로 손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의료진과 검사대상자 간의 공간분리로 접촉을 최소화 해 냉·난방기를 가동해도 교차 감염이 방지된다. 게다가 진료소 안에는 외부의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는 양압기가 설치돼 방호복 없이도 근무가 가능하다.

원스톱 선별진료소는 접수 3, 예진 1, 검체준비 및 교육 1, 검사 2개의 창구로 구성됐다.

교육부스에서는 자가격리자의 생활지침과 감염병 예방수칙을 상세히 알려준다. 또한 행정요원,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이 한 공간에서 근무해 원활하고 빠른 협의로 업무효율을 높였다.

진료소 외부에는 그늘막이 있어 이용자가 폭염이나 비를 피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도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폭염과 3kg에 달하는 방호복 착용으로 탈진해서 쓰러지는 진료소 근무자가 전국에서 심심찮게 보고되고 있다”며 “원스톱 선별진료소 도입은 의료진의 부담과 피로감을 줄이고 이용자의 편리성도 높이는 선제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