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와 에어택시 개발 ‘맞손’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와 에어택시 개발 ‘맞손’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0.07.0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한화시스템은 한국공항공사(KAC)와 ‘UAM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양사 간 워킹 그룹을 구성해 UAM(도심 항공교통) 통합감시·관제·항로운항·이착륙 시설·탑승 서비스 관련 소요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UAM 운항 실증을 위한 단계별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7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UAM 시장에 진출해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와 운항 관련 통합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에어택시 기체 개발은 한화시스템이 담당하고 시설 인프라 구축은 KAC가 맡아 수익 창출 체계를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주요 협력 사항은 △에어택시가 뜨고 내릴 수 있는 도심 항공교통용 터미널(vertiport), 관제·항로운항 등 사업모델 개발 △핵심 기술과 솔루션 실증 및 단계별 테스트베드 구축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공동 추진 △국내 성공모델 확보를 통한 글로벌 사업 진출 등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이 보유한 UAM 관련 원천기술 및 사업역량과 한국공항공사가 전국 14개 공항을 건설·운영해오며 축적한 노하우 시너지로 표준화된 UAM 성공 사업모델을 만들어나가고자 한다”며 “한화시스템은 이를 바탕으로 2025년부터 정부와 협력해 시범 운항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UAM 솔루션 Provider’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