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발생 '지난해 11월 시작'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발생 '지난해 11월 시작'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06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고위험 전염병으로 분류되는 흑사병(패스트)환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6일 네이멍구 바옌나오얼시 위생건강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 지역에 거주하는 목축민 1명이 림프절 흑사병 확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당국은 해당환자가 어떤 경로로 흑사병에 감염됐는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바옌나오얼시 보건 당국은 "감염원이 되는 동물을 불법적으로 포획하거나 취식하면 안된다"며 "해당 동물을 키우거나 관련 상품을 지역 밖으로 보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페스트 의심 환자와 원인불명의 고열 환자, 돌연사한 환자는 보고해야 한다"며 "발원지를 방문했거나 발열 등 증상을 보이면 즉시 거점병원에서 진료받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흑사병은 쥐 등 설치류에 기생하는 벼룩이 페스트균을 옮겨 생기는 전염병으로, 폐 흑사병 등 전파력이 강한 경우 환자 재채기를 통해 사람에게 전파되기도 한다.

한편 앞서 중국은 작년 11월에도 네이멍구에서 폐 흑사병에 걸린 환자 2명이 베이징에서 치료를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