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진구, 식당 운영자 확진... “‘6월29~7월7일’ 방문자 자가격리”
광진구, 식당 운영자 확진... “‘6월29~7월7일’ 방문자 자가격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0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구 코로나19 현황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광진구 한 식당 운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구는 해당 식당을 즉시 휴점조치하고 방역소독을 마친 한편 식당 방문자들의 자가격리와 검체 조사를 당부하고 나섰다.

구는 8일 중곡 4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음식점 강릉집(중곡사거리 영화사로 초입) 운영자로 지난달 29일부터 7월7일 확진 판정을 받을때 까지 식당을 상시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 관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7월7일까지 강릉집 이용자는 자가격리하고 광진구 보건소에 오셔서 검체를 채취해 달라”며 “향후 추가사항 발생 시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해당 확진자의 식당 운영 외 이동경로

◆ 광진구 18번째 확진자(70대 여성)

- 6월30일 11시9분 중곡연세가정의학과의원 진료(마스크 착용)

- 7월3일 10시10분 중공연세가정의학과의원 진료(마스크 착용)

10시13분~10시18분 옵티마우리들약국 약 구매(마스크 착용)

- 7월7일 10시02분 중곡연세가정의학과의원 진료(마스크 착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