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준표, 박원순 비보에 "큰 충격, 명예 지켜주길"
홍준표, 박원순 비보에 "큰 충격, 명예 지켜주길"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무소속 홍준표 의원 SNS
사진출처=무소속 홍준표 의원 SNS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보를 접한 뒤 입장을 전했다.

10일 홍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렇게 허망하게 갈걸 뭐 할라고 아웅다웅 살았나"라며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향 경남 창녕 후배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늘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 없이 지냈지만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 보기도 했다"며 "그런데 허망하게 갔다.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편안하게 영면 하세요"라며 슬픔을 전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9일 공관을 나온 뒤 연락이 두절됐으며, 실종 신고 접수 7시간 만에 숨진채 발견됐다.

한편 故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시에서 5일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되며, 시민을 위한 분향소가 서울시청 앞에 미련된다. 발인은 오는 13일 진행된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