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WHO, “北, 주민 1117명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WHO, “北, 주민 1117명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대책에 대해 방송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조선중앙TV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대책에 대해 방송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이 지난 9일까지 주민 111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사 결과는 다행히 검사 주민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사무소장은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이같이 사실을 전했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인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살바도르 소장은 현재까지 남포 항구나 신의주 등 육로 국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나 짐꾼 등 610명이 격리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격리 인원이 늘어난 것은 남포항과 신의주를 통해 북한 내로 들어오는 물품의 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각종 고강도 방역조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살바도르 소장에 따르면 국경에서 반입된 코로나19 관련 의약품과 의료용품은 소독 및 격리 조치를 거친 뒤 평양으로 소독해 평양으로 운송하고 있으며 대중 행사와 모임도 금지하고 있다.

살바도르 소장은 “다음주에는 동남아 지역사무소를 통해 보낸 코로나19 검사 시약 1000세트가 평양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