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명예통장’ 위촉
용산구,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명예통장’ 위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3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 위촉식에서 서빙고동 명예통장 줄리안 씨가 활동 소감을 밝혔다.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 위촉식에서 서빙고동 명예통장 줄리안 씨가 활동 소감을 밝혔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등 19개국 외국인 주민을 명예통장으로 위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외국인 주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들 외국인 명예통장들이 한국문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사회 구성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위촉식에는 서빙고동에 거주하고 있는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34)씨와 이태원1동에 살고 있는 파키스탄 출신 자히드 후세인(32) 씨를 포함해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19개 국가 출신 30명이 위촉장을 받았다.

줄리안 씨는 “용산이 좋아 오랜 기간 살았지만 그동안 구청과 외국인이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없어 아쉬웠다”며 “이런 제도가 생겨 기쁘고, 앞으로 외국인 지원 제도와 유용한 정보를 널리 알리고 우리들의 이야기를 구에 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달 해당 동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한국어 소통이 가능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외국인 명예통장을 공개모집했다.

동 주민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외국인 주민 지원 기관으로부터 추천도 받았다.

명예통장은 앞으로 구와 외국인 주민과의 가교 및 대표자 역할을 맡는다. 임기는 2년이며 월 1회 외국인주민 명예통장 회의에 참여한다.

외국인 지원에 관한 구 정책사업과 정보를 제공하고 외국인 주민 협조사항을 전달한다. 또 외국인 주민으로 생활하면서 겪은 애로사항과 다양한 의견을 모아 구와 함께 고쳐나갈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외국인 명예통장 제도는 구와 외국인 주민이 함께 소통하면서 맞춤형 정책을 만드는 첫걸음”이라며 “명예 통장단과 함께 외국인 주민들이 지역 사람들과 어우러져 살기 좋은 용산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