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비스기업 해외 진출 시 제일 어려운 건 '현지 바이어 발굴'
서비스기업 해외 진출 시 제일 어려운 건 '현지 바이어 발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8.1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한국무역협회
사진출처=한국무역협회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내 서비스 기업들이 해외진출 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현지 바이어 발굴'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수출 및 해외투자 등 해외진출을 이미 했거나 준비 중인 국내 593개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지 바이어와 수요 발굴'이 22.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19.6%, '해외 진출 자금 조달' 18.5%가 그 뒤를 이었다.

이들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해외 판로 개척지원'(25.9%), '세제 및 금융지원 확대'(22.0%), '해외투자 펀드 조성 등 투자지원'(19.2%), '자유무역협정(FTA)·지재권 보호 등 해외 진출 여건 개선'(11.0%) 등이었다.

해외 판로를 개척을 위한 세부 지원으로는 31.8%가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지원'을 가장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유형은 '사업 개시를 지연'하는 경우가 53.2%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심혜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서비스 무역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적극 반영해 수출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