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의사 총파업, 국민들 지지 얻기 힘들어"
정부 "의사 총파업, 국민들 지지 얻기 힘들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8.1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부가 전국 의사 총파업으로 집단 휴진으로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13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정부는 그동안 의대정원 확대에 대한 의사단체의 반발을 대화와 협의로 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의사협회가 제안한 협의체를 즉시 수용했고, 의사협회가 중대한 문제로 지적한, 지역과 필수 부문의 의사 배치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정책들을 함께 논의하자고 거듭하여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대정원 문제는 정부와 논의해야 할 의료제도적인 사안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와 아무 관련이 없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이 초래될 수 있는 진료 중단을 통해 요구사항을 관철하려는 행동은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얻기 힘들 것"이라며 "이러한 방식은 의사 본연의 사명에도 위배된다는 사실을 유념해 주시고, 의사협회는 환자들의 희생을 담보로 한 극단적인 방식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정부는 의사협회의 집단휴진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로, 환자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가 생긴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아서는 안 되며, 특히, 아픈 환자들에게 피해가 생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방안'은 지역별 의료 격차를 해결하기 위해 매년 400명씩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양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