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규확진' 다시 증가 91명... 해외유입 34명 중 입국검역에서만 22명
'신규확진' 다시 증가 91명... 해외유입 34명 중 입국검역에서만 22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2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신규확진 환자 수가 최근 감소추세였지만 다시 90명대로 증가했다.

아직은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지만 50명대였던 전날보다 33명이나 늘어 9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수도권과 부산을 중심으로 국내발생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데다 최근 해외 유입 환자도 크게 늘어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91명으로 누적 2만5424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5일 110명 이후 16일 47명, 17일 73명, 18일 91명, 19일 76명, 20일 58명이었다.

이번 신규 확진자는 의심 환자로 신고돼 검사를 받은 검사 건수 1만2180명에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57명으로 전날(41명)보다 16명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3명, 경기 21명, 인천 6명으로 수도권에서만 40명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이 10명으로 다시 증가세를 보였으며 대전 4명, 경북, 2명, 울산 1명 등이다.

강남ㆍ서초 지인모임과 관련해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경기도 광주 SRC재활병원 관련 종사자와 외래환자, 환진자 접촉자 등 3명이 확진됐다.

특히 부산에서는 북구 해뜨락요양병원에서는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등 10명이 발생했다.

대전에서도 19일 확진된 병원 종사자와 관련해 가족과 병원 내 접촉자와 그 가족 등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이날 신규 확진자 가운데는 해외 유입 확진자가 크게 증가해 외국인이 25명, 내국인이 9명 등 총 34명이 발생했다.

지난 7월29일(34명)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특히 공항ㆍ항만 검역 단계에서만 확진 판정된 사례만 22명에 달했다. 검역 통과 후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에서도 12명이 확진됐다.

사망자도 3명이 늘어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77%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