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익표 “4차 지원금 최대 600만원... 대상자 200만명 추가”
홍익표 “4차 지원금 최대 600만원... 대상자 200만명 추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3.0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19조5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추진 중이다.

만약 추경안이 통과되면 노점상 등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없던 소상공인 약 200만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원금액도 최대 500만원으로 늘어나며 전기요금도 약 100여만원 지원될 예정이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번 4차 재난지원금은 조금 더 폭을 넓히기 위해 신청할 수 있는 문턱을 낮췄다”며 “정부 추산으로 690만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지원금액에 대해서는 홍 정책위의장은 “소상공인에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해드리고 전기요금도 3개월 동안 감면해드리는데 평균 100만원 정도 추가된다”며 “그러면 (최대) 600만원이 조금 넘을 수 있다. (최대) 500만원 버팀목 자금에 전기요금이 플러스 알파(+α)”라고 설명했다.

노점상이 추가로 지원 대상에 포함된 데 대해서는 “등록된 노점상을 전국적으로 4만 곳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며 “노점상이라는 데 포인트가 맞춰져 있기 보다 전체적으로 소득이 줄었거나 생계가 어려운 분들에 대해서 지원을 해드린다는 의미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재원 조달 방안은 19조5000억원 중 약 4조원은 이미 확정된 예산을 활용하는 것이고 15조원 중에서 9조9000억원이 국채 발행, 나머지는 세계잉여금이나 기금 등을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비슷하게 국채를 발행하고 있고 도리어 한국의 국채 발행이 다른 나라에 비해 적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