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세훈 57.5%ㆍ박형준 62.7% 압승... 與, 참패 지도부 총사퇴 논의
오세훈 57.5%ㆍ박형준 62.7% 압승... 與, 참패 지도부 총사퇴 논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 결과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사진=뉴시스)
4.7 재보궐선거 결과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4.7 재보궐선거 개표가 마감된 가운데 서울시장에 오세훈 후보가, 부산시장에는 박형준 후보가 승리하며 국민의힘이 모두 압승을 거뒀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총에서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도부 총사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8일 새벽 개표가 완료된 보궐선거에서 오 후보가 57.50%의 지지율로 박영선 후보(39.18%)를 제치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부산시장 역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

오 후보와 박 후보의 표차는 89만1452표로 득표율은 무려 18.32% 포인트다.

반면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1.07%, 여성의당 김진아 후보 0.68%, 기본소득당 신지혜 후보 0.48%, 무소속 신지예 후보 0.37%, 진보당 송명숙 후보 0.25%, 민생당 이수봉 후보 0.23%, 미래당 오태양 후보 0.13% 등의 지지율을 보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개표 3시간 만에 박 후보의 승리가 확정됐다. 박 후보는 96만1576표를 얻어 52만8135표에 그친 민주당 김영춘 후보(34.42%)를 28.25%포인트 차이로 가볍게 이겼다.

나머지 후보들은 자유민주당 정규재 후보 1.06%, 진보당 노정현 후보 0.85%, 미래당 손상우 후보 0.51%, 민생당 배준현 후보 0.47% 등의 순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이번 재보궐선거 참패 수습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의총에 앞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는 지도부 거취 등에 대해 가닥을 잡을 예정으로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전날 지도부는 재보선 출구조사 결과 참패가 예상되자 비공개 회의를 열어 지도부 총사퇴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일부에서는 오는 5월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 일정을 앞당겨 차기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비대위를 꾸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